시민주권시대 열기 위한 장치 마련하다

민선 6기, 서비스 잘하고 일 잘하고 맑은 광주 청사진 제시

기사입력 2015-09-14 15:15:02 | 이젠시민시대

광주광역시는 민선 6기 시민시대에 걸맞게 시민에게 다가가는 행정서비스와 일 잘하는 조직문화로의 변화를 통해 ‘시민 만족 행정’을 펼친다.

 

그동안 윤장현 시장은 시민이 폭넓게 시정에 참여하고 시민의 목소리를 들어 정책을 결정하며, 시정을 비롯한 모든 시설과 자원을 시민에게 개방하고 공유하는 등 획기적이고도 창의적인 변화를 도모해왔다.

 

이번 ‘시민 만족 행정’ 추진은 민선 6기 1년을 통과하면서 행정 수요자인 시민ㆍ시민사회와의 실질적 소통과 협력을 통한 시민 중심의 업무 프로세스 및 조직문화 변화에 대한 요구가 증대됨에 따라, 지난 6월 29일 윤 시장이 민선 6기 향후 3년 시정방향 기자회견에서 ‘시민주권을 위한 시정혁신’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시민 만족 행정’은 국정과제인 ‘정부3.0’을 민선 6기 정책방향에 맞춘 ‘광주3.0’과 ‘선도과제’로 구분해 중점 추진한다.

 

광주3.0 과제는 ▲시민 만족형 ‘서비스 시정’ ▲일 잘하는 ‘유능한 시정’ ▲믿음을 주는 ‘투명한 시정’을 3대 목표로 하고 참여와 소통, 공유와 협력을 원칙으로 삼아 시민과 함께 광주공동체의 미래를 만들어가는 행정문화와 시스템을 만들어 나간다는 것이다.

 

첫째, 시민 만족형 ‘서비스 시정’은 시민에게 제공하는 각종 행정서비스가 분산돼 있거나, 시민에게 불편했던 서비스를 통합하고 개개인의 수요에 맞춘 맞춤형서비스를 현장행정을 통해서 발굴ㆍ개선한다는 것이다. 또 ‘시민참여형 도시기본계획수립’이나 ‘마을공동체 만들기’처럼 시민이 직접 참여해 정책을 기획하고 이행까지 하는 시민디자인 과제를 모든 부서로 확대하고, ‘시민참여예산제’도 보다 내실 있게 운영한다는 것이다.

 

둘째, 일 잘하는 ‘유능한 시정’은 ‘마을정책 플랫폼’처럼 부서 간, 기관 간 칸막이를 없애고 정보와 자원의 공유를 통해 협업하는 과제를 확대해 이른바 ‘핑퐁행정’으로 불리는 업무 밀어내기를 없애고, 타 부서와 기관이 함께 추진함으로써 많은 성과를 내게 한다는 것이다. 또 시내버스 노선 개편, 주민 편의 시설, 자살예방 등 현장의 수요분석이 필요한 사업은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해 수치와 통계에 기반한 과학행정을 펴나간다는 것이다.

 

셋째, 믿음을 주는 ‘투명한 시정’은 시가 가지고 있는 행정정보를 시민이 쉽게 공유할 수 있도록 스마트행정을 추진하고, 결재문서나 통계, 가공데이터 등 공공데이터의 통합, 정책이력제 도입 등 ‘민낯행정’을 통해 시정에 대해 시민이 믿음을 가질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선도과제는 다양한 시민만족 시책발굴사업이 시정 전체에 적용되고 우선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과제로 공유행정, 현장행정, 과학행정, 투명행정을 위한 9개 과제를 선정해 중점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9개 과제는 ▲정보공개의 적극적 추진 ▲시 홈페이지를 통한 행정정보 통합시스템 구축 ▲정책이력제 도입 ▲시정정보 통합 앱구축을 통한 공유행정 추진 ▲시민 소통 매뉴얼 보급 ▲시민과 소통하는 참여문화 정착을 위한 시민참여플랫폼 구축 ▲알뜰하게 운영하는 재정혁신 ▲부서ㆍ기관간 협업과제 확대 ▲원클릭 통계지도 구축 등이다.

 

시는 시민만족 행정을 모든 공직자들과 함께 공유하고 적극 추진하기 위해서 ‘공직자 교육’, ‘시민 만족 행정자문단’을 구성해 시정혁신을 꾀하도록 할 방침이다.

 

또 시민만족행정 추진 성과를 홍보하기 위해 ‘광주3.0 우수사례 경진대회’와 ‘광주3.0 우수사례집’을 발간해 공직자와 시민이 함께 공유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만족행정 추진계획은 민선 6기의 고민이 담겨 있으며, 이를 통해 시정을 한층 역동적으로 변화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의 제안으로 영산강변에 조성된 코스모스길. 시인은 노래했다. ‘돌아서며 돌아서며 연신 부딪치는/물결 같은 그리움이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