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산 정상 10월 3일 개방

원효사행 1187번 노선 9대 늘려 운행

기사입력 2015-10-01 17:08:17 | 이젠시민시대

광주광역시와 무등산국립공원(동부)사무소는 군부대와 협의해 오는 10월 3일 무등산 정상을 개방한다.

 

이번 개방 구간은 정상 군부대 내 지왕봉과 인왕봉 주변으로, 서석대에서 부대 후문을 통과해 부대 영내에서 정문으로 나가는 0.9㎞이며, 개방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다.

 

※개방 구간 : 서석대 → 부대후문 → 인왕·지왕봉 → 부대정문

 

시는 탐방객들이 청명한 가을 하늘과 은빛 억새 물결을 만끽할 수 있도록 개방 시기와 구간을 정하고, 개방 구간 주변의 교통혼잡을 줄이기 위해 시내버스를 증편하고, 임시 주차장 등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했다.

 

무등산국립공원(원효사)행 1187번 노선에는 평소 주말보다 9대 증차한 17대와 1187-1번 5대 등 모두 22대를 투입해 221회 운행하며, 증심사 방면은 8개 노선 120대가 1302회를 운행한다.

 

이날 1187번 노선은 광천동에서 광천터미널, 광주역, 금남로5ㆍ4가역,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역, 산수오거리를 경유해 무등산국립공원(원효사)까지 모두 157회를 운영하며, 1187-1번은 산수오거리를 경유해 원효사까지 64회 운행한다.

 

이와 함께 충장사 주차장을 임시 주차장으로 운영해 승용차를 이용한 탐방객의 편의를 도모할 계획이다.

 

※ 기존 장원초교 운동장은 시설보수공사로 주차장 이용이 불가한 상태임

 

또 안전사고 예방을 최우선에 두고 무등산보호단체, 산악연맹, 국립공원 직원 등 질서계도 요원을 취약지역에 집중 배치하고, 소방헬기와 119구급차량을 현장에 배치키로 했다.

 

개방 당일에는 정상에서 무등산의 사계절을 담은 사진을 100여 장을 전시하고, 한국사진작가협회 광주광역시지회가 참가해 무등산 풍광을 촬영, 무등산의 아름다움을 시민들이 관람할 수 있도록 10월 중에 시청 1청 시민숲에서 전시회를 열 계획이다.

 

무등산 정상 개방에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탐방객들은 무등산 정상이 군부대 영내에 있으므로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해야 한다.

 

무등산 정상은 지난 1966년 군부대가 주둔한 이후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된 지역으로, 지난 2011년부터 12차례 개방돼 연인원 28만5000여 명이 무등산 정상의 아름다운 비경을 즐겼다. 올해는 지난 5월 2일 개방하고, 중동호흡기 증후군(메리스) 여파로 6월 개방 계획을 취소 이번이 두 번째 개방이다. 오는 11월 단풍철에 시민에게 한차례 더 개방할 계획이다.